파병반대국민행동
| 공지사항 | 자료실 | 성명·보도자료 | 이라크동향 | 지역부문활동상황 | 게시판 | english  




JINBO BBS


  제목    반인륜적 민간인 학살 자행한 미국은 이라크 점령을 즉각 중단하라
  글쓴이 파병반대국민행동 글쓴날 2006-06-12 12:24:34 조회 2337
  첨부파일 PDe200606120a.hwp (17920 Bytes) 분류 단체성명서

다운로드
파병반대국민행동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9층 전화 2631-5055 전송 2631-5029, http://antipabyeong.jinbo.net / antipabyeong@empal.com

수 신 : 각 언론사 사회부, 국제부 및 외교부 출입기자
발 신 : 파병반대국민행동(담당 : 정대연 파병반대국민행동 기획단장 018-683-7278
공성경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723-4250)
제 목 : 반인륜적 민간인 학살 자행한 미국은 이라크 점령을 즉각 중단 하라
날 짜 : 2006. 6. 12(총2쪽)

성 명

반인륜적 민간인 학살 자행한 미국은 이라크 점령을 즉각 중단 하라
— 민간인 학살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촉구한다
— 관타나모 수용소 등 불법적인 인권유린 시설을 즉각 폐쇄하라
— 미국의 학살점령 지원하는 자이툰 부대 즉각 철수하라

1. 미국이 2003년 3월 이라크를 침공한지 만 3년이 지난 현재 이라크 군인 사망자를 제외한 순수 민간인 사망자 통계가 3만 7천여 명에서 많게는 10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까지 얼마나 많은 이라크 민간인들이 미군의 점령과 학살로 목숨을 잃었는지 제대로 된 통계조차 나와 있지 않은 실정이다. 그런 가운데 미군의 이라크 민간인에 대한 불법적인 인권유린과 초법적인 인명살상 행위가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으로 자행되고 있음이 언론을 통해 속속들이 밝혀지고 있다.

2. 미군의 이라크 민간인에 대한 무차별적인 학살행위인 ‘하디타’ 학살사건이 영국의 주간지 ‘가디언’ 등의 보도를 통해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우리는 충격과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2004년 11월, 수니파 도시 ‘하디타’에서 미 해병대원들이 비무장한 이라크 민간인 24명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했으며 이들 중 7명은 여성이었고, 3명은 어린이였다. 이 사건 조사과정에서 민간인 학살에 가담한 미군 병사들은 사망자 수를 축소 조작한 것이 드러났고 또한 자신들의 행위를 방어적인 것으로 정당화 하려고 했으나 조사 결과 모두 거짓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여기에서 우리를 당혹스럽고 놀라게 하는 것은 그뿐 만이 아니다. 이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11월이었으나 지난 3월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지가 보도하기 전까지는 미군 당국은 이 사건을 폭발물에 의한 단순 사망사건 이라며 사건의 전모를 은폐하려고 시도했다는 것이다. 그 후 여러 언론들은 이 사건을 ‘아부그라이브’ 포로수용소 성고문 파문과 비교하면서 미군이 행한 최악의 전쟁범죄라고 보도하였고 미군 당국도 결국 인정할 수밖에 없는 민간인 학살 사건으로 그 실체가 드러나고 말았던 것이다.

3. 하디타 민간인 학살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매우 이례적이고 특별한 사건처럼 보도 되었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한다. 이라크의 말리키 총리는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미군은 이라크인들을 전혀 존중하지 않으며 미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은 매일 일어나는 일이라며 그와 같은 일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하디타 사건이 불거진 이후 여러 지역에서 자행되고 있는 미군의 이라크 민간인 학살사건이 연이어 폭로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6월 5일 미 해병대가 52세의 이라크 장애인을 집 밖으로 끌어내 얼굴에 총을 쏘아 무참하게 살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라크의 NGO 단체인 MHRI(The Mornintoring Net of Human rights in Iraq)는 보고서를 통해서 지난 5월 13일 미군과 이라크 민병대가 바그다드 남쪽의 한 지방 민가를 헬리콥터를 이용해 폭격했으며 그 결과 25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또한 영국의 BBC 방송은 2006년 3월, 미군이 이샤키 마을에서 6살된 유아부터 75세의 노인까지 포함된 11명의 시민을 살해했다고 주장한 이라크 경찰의 고발을 뒷받침하는 영상물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이와 같이 제2, 제3의 하디타 학살사건이 이라크에서 비일비재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대해서 여기에 모인 우리는 재차 깊은 우려와 함께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4. 우리는 그와 같은 일련의 민간인 학살 사건이 베트남전이 한창이던 1968년 3월, 미군에 의해서 수백 명의 무고한 베트남 민간인이 학살됐던 밀라이(My lai)사건에 못지않은 극악한 전쟁범죄임을 천명하는 바이다. 이와 같은 선언은 비단 우리만의 생각이 아니다. 지난 6월 7일 미국의 ‘코모TV’는 미 육군 제1스트라이커 여단 3대대에 근무하고 있는 ‘에런 와타다’ 중위는 미 육군 장교로는 처음으로 이라크전쟁이 정당하지 않은 전쟁이라는 이유로 이라크 파병을 거부하였다고 보도하였다.

또한 지난 6월 10일 인권유린의 상징으로 불리고 있는 관타나모 수용소에서 수감자 3명이 자살한 것으로 미 남부사령부가 성명을 통해 발표하였다. 여기에 관해 휴먼라이츠워치의 켄 로스 대표는 그들은 장기간 비합법적으로 구금돼 있어 절망에 빠져 있었다며 끝이 보이지 않는 절망감이 이들을 자살로 내몬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라크 민간인 학살과 관타나모 수감자들의 자살 사건은 미국의 대테러 전쟁에 의한 점령정책의 결과가 얼마나 비극적인 것인지 보여주는 극명한 좌표인 것이다.

5. 미국의 부시 대통령은 지난 5월 25일, 워싱턴을 방문한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와의 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이라크전에서 실패와 실수가 있었으나 그래도 자신은 바르게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라크 민간인 학살사건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불법적인 이라크 침략전쟁과 점령정책으로 말미암아 비롯된 무고한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해서 그와 같은 표현이 가당키는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부시 대통령의 오판과 실수는 거기에만 머물지 않고 6월 현재까지 이라크에서 사망한 약 2,500명의 미군의 죽음과도 연관된 것임을 그 자신 진정 모른단 말인가.

우리는 하디타 학살사건을 포함하여 지금까지 알려진 이라크 민간인 학살 사태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 그리고 관련자 전원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묻고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다. 또한 불법적인 인권유린과 감금이 자행되고 있는 관타나모 수용소 등의 시설들을 즉각 폐쇄하여 더 이상의 생명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만 한다.

명분 없는 침략전쟁에 다국적군으로 동원되고 있는 한국의 자이툰 부대 역시 이번 기회에 완전 철수를 통하여 더러운 전쟁에 가담했던 과오를 씻어야 할 것이다. 끝으로 우리는 그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이라크 점령 종식을 위해 계속 싸울 것이다. 6월 24일 하디타 학살 규탄 반전 시위에 정의와 평화를 바라는 모든 이들의 참가를 호소한다.

이름     비밀번호  
덧말

[성명]자이툰 부대 이제 철수하라
하디타 학살 규탄 기자회견
  목록 수정하기 답글쓰기 지우기 글쓰기

Copylefted by JINBO.NET
파병반대국민행동    http://antipabyeong.jinbo.net
서울 용산구 한강로2가 314-1 용성비즈텔 1703호
전화 02-795-4337 / 팩스 02-749-3537 / antipabyeong@empal.com
후원 / 국민은행 477401-01-141963 김은영(파병반대국민행동)
하나은행 356-910005-50207 박석운